2013

최근이슈

뉴스 : 노동사회

청주시노인병원 해고자 전원복직 촉구 삭발

민주노총 충북본부장 투쟁 결의...‘노정교섭’ 요구해

2016-02-20 00시09분33초|김순자 현장기자
민주노총 충북본부는 19일 오후 4시 청주시청 앞에서 청주시노인전문병원(아래 노인병원) 해고자들의 전원 복직과 이를 위한 노-정교섭을 촉구하는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전원일 충북본부장은 이날 삭발을 하며 노인병원 노동자들의 전원 복직을 위해 온 힘을 다하겠다는 결의를 밝혔다.



민주노총은 이날 결의대회에 앞서 18일 청주시에 대화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는데, 시는 ‘실익이 없을 것’이라는 이유로 이를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가 노인병원 새 운영자로 선정한 의명의료재단은 지난 16일 해고노동자 우선 고용 거부, 비정규직화 추진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전원일 민주노총 충북본부장은 “청주시의 고용승계 의무 은폐, 공무원을 동원한 농성장 강제철거, 의명의료재단의 용납할 수 없는 입장표명 등 이 모든 것을 노조는 결코 용서할 수 없다”면서 “오늘 결의대회를 시작으로 전원복직 쟁취를 위한 새로운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남용 공공운수노조 충북본부 비대위원장은 “돌봄 노동자들은 저임금, 장시간 노동에 밥 한 끼도 맘 놓고 먹을 수 없는 열악한 노동조건에 놓여있다”면서 “이를 개선해야 할 지자체 청주시가 의명의료재단이 간병돌봄노동을 재위탁해 비정규직으로 만들겠다는 으름장에도 비굴하게 아무 지적도 하지 않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돌봄노동 재위탁으로 노동자들의 임금을 쥐어짜 사리사욕을 채우려는 의명의료재단과 조례까지 개정해 의료자본의 배만 불리려는 청주시는 반드시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태종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상임대표는 “지난 5일 새벽, 부서와 상관없이 공무원 900명을 불러 농성장 강제철거에 앞장서게 하고, 84만 시민을 책임지는 시장이 60명 해고노동자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것은 ‘하기 싫어서’이다”면서 “이는 직무유기다”고 청주시를 강하게 비판했다.

연대 발언에 나선 김정태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장은 “노인병원은 시민의 혈세로 만들어진 공공병원으로 노동자 서민이 누려야 할 공공복지이며,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의명의료재단의 용역업체 재위탁을 통한 비정규직화 추진 입장을 철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민 금속노조 대전충북지부 유성지회장도 “부당하게 해고된 노동자들의 고용승계 투쟁은 옳은 싸움이기 때문에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권옥자 노인병원분회장은 “공공의료는 일하는 노동자의 처우가 안정돼야 확보된다”면서 “사회복지사업법과 시행령으로 고용승계를 강제하고 있음에도, 법도 청주시의 권고도 무시하는 수탁예정자인 의명의료재단에 휘둘리는 시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주시의 공공병원인 노인병원을 제대로 운영하려면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사태해결을 위한 대화를 촉구했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금속노조 소속 유성영동지회, 콘티넨탈지회, 보쉬전장지회, PLA지회가 부분파업을 하고 참가했으며, 집회 참가자들은 상당공원까지 거리행진하며 전원 복직을 촉구했다.

한편, 청주시 측은 지난 5일 농성장을 강제철거한 후 주변에 펜스를 쳤다. 노조가 즉각 반발해 팬스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자 시는 2월 18일자로 다시 농성장을 철거하라는 계고서를 보냈다.


최근기사

미디어충청 독자 의견쓰기
작성자명
비밀번호
RV50Z2
충북민언련
참소리
참세상
울산저널
비마이너
뉴스셀
뉴스민
금속노동자
가톨릭뉴스
교육희망
하단로고
미디어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0025 | 등록일자 : 2008 2월 15일 | 발행인 : 임두혁
306-800 대전광역시 대덕구 대화동 3-3 근로자종합복지회관 상가 1호 | 042.626.1848 | 042.626.1847 | cmedia@cmedia.or.kr
별도의 표시가 없는 한 "미디어충청"이 생성한 저작물은 "정보라이센스 2.0 영리금지"를 따릅니다.